문희상 의장, 가브리엘라 미체띠 아르헨티나 부통령 겸 상원의장 면담
문희상 의장, 가브리엘라 미체띠 아르헨티나 부통령 겸 상원의장 면담
  • 손보승 기자
  • 승인 2019.03.2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의장, 가브리엘라 미체띠 아르헨티나 부통령 겸 상원의장 면담
 
 

 

문희상 국회의장은 지난 25일 오후 의장 접견실에서 가브리엘라 미체띠 아르헨티나 부통령 겸 상원의장을 만나 양국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한국과 아르헨티나는 상호보완적인 경제구조를 지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양국의 교역 규모는 여타 중남미 국가들과 비교해 보았을 때 상대적으로 작은 수준”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작년 5월 협상이 공식 개시된 한-메르코수르 무역협정(TA)이 체결된다면 양국의 교역 잠재력을 실현하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지금까지 아르헨티나가 국제사회에서 한반도 평화에 큰 지지를 보내준데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미체띠 부통령 겸 상원의장은 "한반도에 하루빨리 평화가 찾아오길 바란다”며 “정의를 위해서는 모든 국가가 함께 노력해야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미체띠 부통령 겸 상원의장은 "아르헨티나는 브라질, 멕시코에 이은 중남미의 제3위 경제대국이자 구리?리튬 등 풍부한 광물과 에너지를 보유한 자원대국”이라며 "양국이 같은 비전을 갖고 양적·질적으로 협력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면담에는 김재경 의원(한-아 의원친선협회장), 한공식 입법차장,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