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의 미소, 다양한 부처의 표정을 지닌 마애삼존불상
백제의 미소, 다양한 부처의 표정을 지닌 마애삼존불상
  • 임성지 기자
  • 승인 2019.06.13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 마애삼존불상
 
백제의 미소, 다양한 부처의 표정을 지닌 마애삼존불상
 
 
서산 마애삼존불상
서산 마애삼존불상

 

국보 제84호로 지정된 서산 마애삼존불상은 충청남도 서산시 운산면 가야산 절벽에 새겨져 있다. 백제 말기 돌로 만들 불상 중 가장 아름답고 뛰어나다는 평가받는 마애삼존불상은 둥근 얼굴과 입가에 머금은 웃음이 따뜻하면서 부드러운 인상을 준다. 빛이 드는 방향이나 시각, 보는 각도 등에 따라 부처의 표정이 다르다고 한다. 마애삼존불상에 새겨진 세 명의 부처는 불교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경전인 법화경에 나오는 수기삼존불로 가운데 본존불은 석가모니불, 양손을 모아 구슬을 들은 부처는 미륵보살, 반가부좌 가세로 앉아 있는 부처는 제화갈라보살이다. 1965년 비바람으로부터 불상을 보호하기 위해 집 모양의 보호각을 설치했지만, 오히려 그로 인해 습기가 차서 불상을 손상시킨다는 의견에 따라 2005년에는 앞문과 벽면을, 2007년 12월에는 보호각 전체를 철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