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투버와 배우 지망생 '비공개 누드 출사' 사건 폭로
유투버와 배우 지망생 '비공개 누드 출사' 사건 폭로
  • 손보승 기자
  • 승인 2018.05.17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예원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양예원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유명 유튜버와 배우 지망생이 3년 전 피팅모델 시절 성범죄 피해 사실을 알리며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유튜브 채널 ‘비글커플’을 통해 인기를 끈 양예원씨는 17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25분 분량의 동영상을 올려 성범죄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

양씨는 "그 동안 너무 힘들었고, 이렇게 말을 하기까지 고민의 나날들을 지내왔다"며 "주위의 도움과 용기에 힘을내어 말을 하게 되었다"며 운을 뗐다.

공개된 글에 따르면 양씨는 피팅모델을 지원하고 찾아간 스튜디오에서 "실장이라고 소개한 사람에게 촬영을 빌미로 협박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실장이란 사람이 계약서로 계속 협박을 해왔고, 촬영 사진을 자신도 모르게 유포할 가능성도 있어 이후 몇번 더 진행된 촬영 제의를 뿌리칠수 없었다"며 "얼마전 한 사이트에 당시 찍었던 사진이 유출이 된 사실을 전해 듣고, 그들이 나에 대한 욕설과 비방을 했고 심지어는 남자친구에게 사진을 들이밀며 비난을 한 사실도 있어 이렇게 용기내 폭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양씨의 고백이후 배우 지망생 이소윤씨도 피팅모델의 성범죄 실체를 전했다. 이 씨는 자신의 SNS에 "예원이 덕분에 큰 용기를 내게 되었습니다"라며 자신 역시 같은 방법으로 똑같이 당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무섭고 부끄럽고 떨렸지만, 숨는 게 답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꿈을 져버렸고, 어떤 사람도 못 만난다"면서 "이 악몽에서 벗어나게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양예원씨와 이소윤씨의 폭로가 알려지자 SNS를 통해 '같은 수법에 당했다', '비슷한 제안을 메시지로 받았다'는 등의 피해 증언이 있따르며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11일 두 사람의 고소장을 접수한 서울마포경찰서는 성폭력범죄특례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수사에 나선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