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선 화물열차 탈선, 열차 지연으로 시민들 큰 불편
경부선 화물열차 탈선, 열차 지연으로 시민들 큰 불편
  • 김남근 기자
  • 승인 2018.06.25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역 대기실 전경
ⓒ 대전역 대기실 전경

 

24일 오후 3시 30분경 경부선 일반선 구간 대전조차장역 인근에서 화물열차 바퀴가 레일을 벗어나는 사고가 발생해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등 일반열차 운행이 지연되며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고있다.

사고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화물열차 등 일부 열차의 운행이 지연되고있다.

사고 발생 6시간이 지난 저녁 9시 30분 현재, 대전역 플랫폼에 대기중인 탑승객들은 불편을 호소하며 보상과 기차표 취소 요청을 하고있다.

ⓒ 대전역 대기실 전경
ⓒ 대전역 대기실 전경

 

한 탑승객은 "9시 2분에 도착인 열차가(대전역 도착) 30분이 넘도록 목적지에 도착하지 않고 있다. 승무원은 곧 도착할 것이라고 승객들에게 이야기하지만, 예정 도착시간은 장담할 수 없다고 해 승객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라며 "귀한 시간에 기차에서 의미 없는 시간을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지 않다. 어린 아이들과 동승한 승객들에게는 특히 힘든 시간이 될 것 같다. 코레일 측의 적절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사고에 대해 철도 관계자들은 "낮 기온이 30도를 넘으면서 갑작스러운 고온으로 레일이 엿가락처럼 휘는 '레일 장출'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